삼례문화예술촌

삼례문화예술촌
본문시작
  • home
  • 삼례문화예술촌
  • 소개하는 글

소개하는 글

역사현대공존하는
문화예술전시관 『삼례문화예술촌』의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삼례문화예술촌은
1920년 일제 강점기 시대 호남지방 수탈의 아픔이 담겨있던 근현대사 역사적 의미를 지닌 곳입니다.
옛 삼례역과 군산역을 통해 일본으로 양곡을 반출할 목적으로 만들어진 대규모 곡물 창고였습니다.
해방 이후 2010년까지 삼례 농협 저장고로 사용되었고, 완주군이 주변 일원을 매입해 미술전시, 공연예술, 문화체험 및 교육 프로그램이 담겨 있는 2013년 6월, 지역 문화예술 재생 공간으로 재탄생 했습니다.
삼례문화예술촌은 1920년대 지어진 양곡 적재를 위한 목조구조 건물로 양식과 흔적이 보존되어 있어 예술촌 내부 건축물이 등록문화재로 지정되었고, 전라북도 대표관광지로 선정되었습니다.
2022년을 맞아 예술촌 메인 잔디광장, 주변 둘레길 조성을 비롯해 「클래식 명화 체험 전시전」, 「지역작가 공모전시전」, 「디지털 미디어파사드」, 「지역공동체 공예전시전」, 다채로운 문화 공연과 세미나 개최 등 역사, 현대, 미래가 공존하는 예술마을로 함께합니다.
앞으로도 예술촌의 역사성과 고유성을 살린 컨텐츠 개발 등 방문객과 지역 주민들이 문화의 주체로서 참여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이어가겠습니다.